김민주
아버지께서 암투병 중 이실때 마지막으로 호스피스병동이란 곳에서 만난 다른 환자분들의 가족분들과 서로 필요한것을  챙겨주고  위로도 나눴을때가 기억에 남습니다.

댓글 남기기

0자 /

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