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진실
연고도 없는 서울에서 일하는 친구에게 집밥을 나누고 싶어서 직접 닭볶음탕을 요리해서 대접한 적이 있어요
맛있게 먹어준 친구에게 고마웠습니다:)

댓글 남기기

0자 /

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