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갑수
간경화 말기였던 아버지께 저의 간을 나눠드렸습니다. 다시 건강한 삶을 살고 계시는 아버지를 뵐 때면 오히려 건강하게 키워주신 부모님께 감사한 마음이 듭니다.

댓글 남기기

0자 /

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