권영애
마을부녀회에서 십시일반 돈 모아서 복지관 어르신분들께 손선풍기 사드렸는데 더운 여름 감사하다고 제 손 꼭 잡던 할머니가 아직도 기억에 남아요.

댓글 남기기

0자 /

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