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은경
작년 추석, 고향에 못가고 식당에서 혼밥하는데 조용히 꼬지전을 내어주신 사장님! 집에선 손도 안대는데 어찌나 따뜻하고 맛나던지 감사합니다!

댓글 남기기

0자 /

댓글